‘프렌즈’ 챈들러役 매튜 페리 사망

미국 시트콤 ‘프렌즈’의 챈들러 빙 역할로 유명한 매튜 페리가 세상을 떠났다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LA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합니다. 자세한 소식 보겠습니다.

‘프렌즈’ 챈들러役 매튜 페리 사망

미국 시트콤 ‘프렌즈’에서 챈들러 빙 역할로 인기를 모았던 배우 매튜 페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LA타임스, CNN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매튜 페리는 28일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향년 54세.

LA 경찰 당국은 오후 4시쯤 “심장마비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페리의 자택으로 출동했고, 자쿠지 욕조에서 의식을 잃은 페리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발견 당시 이미 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페리의 사망 원인은 아직 불분명합니다. 다만 경찰은 사망 현장에서 마약은 발견되지 않았고, 타살 흔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돼 범죄 의심이 없는 익사 사고로 보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경찰은 페리의 사망에 대해 조사하는 중입니다.

미국 배우 존 페리와 캐나다 언론인 수전 랭포드의 아들로 1969년에 태어난 페리는 고등학교 졸업 후 TV시리즈 ‘세컨드 챈스’를 통해 배우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1994년부터 10년간 NBC 시트콤 ‘프렌즈’ 시리즈에서 챈들러 빙 역할을 맡아,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

지난해 회고록을 통해 생전 약물 중독으로 30년 동안 치료를 받아온 사실을 고백,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사출처: 스포츠조선)



이전뉴스: “BTS 뷔, ‘스토킹 혐의’ 20대 여성 입건